남가주 주택가격 1년간 11.4% 급등

1월 중간값 50만7000불
LA 주택값은 7.5% 상승

1월 주택가격이 연간 상승폭으로는 3년 8개월래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코어로직은 남가주 1월 주택 거래 동향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코어로직에 따르면 남가주 6개 카운티의 1월 주택 중간가격은 50만7000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무려 11.4%나 올랐다. 이같은 상승폭은 지난 2014년 5월 이후 최대다. 하지만 1월 주택가격은 전월(50만9500달러)에 비해서는 소폭 하락했다.

LA카운티 주택 가격 역시 크게 올랐다. LA카운티에서 1월에 거래된 주택 중간가격은 56만5000달러로, 전년대비 7.5%(4만 달러) 상승했다. 하지만 전월(57만 달러)에 비해서는 소폭 하락했다.

이처럼 주택가격은 크게 올랐지만 거래량은 줄었다. 1월에 LA카운티에서 거래된 주택은 총 4847채로, 전년(5188채)대비 6.6% 감소했다. 특히 전월과 비교해서는 무려 26.7%나 줄었다. 1월 남가주 전체 주택 거래량은 전년대비 1.5% 하락했다.

앤드류 르페이지 코어로직 수석경제학자는 "주택 부족 현상 때문에 주택 가격은 고공행진을 하는 반면, 주택 거래량은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주중앙일보 김현우 기자 2018.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