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팔 생각 있다면 동네 집값부터 파악해야

▶ 유치권·저당 등 법적 문제 해결

▶ 본인 모기지 밸런스 정확히 알아야

집을 팔기 전 제대로 된 부동산 에이전트를 만나기 위한 조언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집을 옮긴다는 기대와 우려 탓에 이런 조언들이 정작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 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조언들을 무시한다면 나중에 여러 가지 어려움과 후회에 직면할 수 있다. 소중한 내 집을 좋은 가격을 받고 팔아줄 에이전트와 멋진 공동 작업을 위해 최대한 많은 준비를 해두는 것은 중요하다. 여기 내 집을 팔아줄 에이전트 고용하기 전 해야 할 7가지 준비사항이 있다.

■ 주변 집값을 조사하라
보통의 셀러들은 내 집의 리스팅 가격에만 골몰하지만 능숙한 셀러는 리스팅 에이전트를 만나기 전 비교가 가능한 주변 집값들까지 조사한다.

뉴욕 시티 해비탯의 로리 볼거 에이전트는 “주변 조사는 스스로 변화된 시장에 적응하기 위한 워밍업의 의미가 있다”며 “조사 결과가 마음에 들든, 안 듣든 간에 본인은 물론, 에이전트도 집을 팔기 위한 현실적인 계획을 짜는데 분명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주변 조사는 각종 부동산 웹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비슷한 면적과 방 개수 및 시설을 갖춘 집들을 중심으로 실제 가격을 알아보면 된다.

■ 모기지 밸런스를 체크하라
본인의 모기지에 대해 흐리멍덩하게 아는 수준으로는 불충분하다. 모기지 관련 서류와 자료들을 모두 꺼내 놓고 밸런스 등 정확한 숫자들을 알아둬야 한다. 모기지의 합이 집값보다 높으면 곤란한 상황에 처한다. 이처럼 정확한 숫자를 파악해 두는 것이 에이전트로 하여금 어떤 전략을 세울지 기본적인 자료가 된다.

■ 법적 걸림돌은 없나
가장 쉽게 팔릴 수 있는 집은 저당 잡히지 않은 물건이다. 그러나 이런 물건은 흔하지 않다. 유치권이나 저당 등 아주 작은 법적 걸림돌도 부동산 거래에는 치명적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세금 문제가 있다면 집을 팔 때 누구라도 유치권을 주장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