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어의 성격 따라서 주택 구입 성공 좌우된다

▶ 주택 구입 방해하는 바이어

▶ 막판에 수리비 더 요구하거나 가격 깎으려 이런저런 핑계 대며 약속한 비용 지불 거부

부동산 에이전트는 온갖 유형의 바이어들을 접하게 된다. 돈이 많은 부자 바이어와이제 막 대학을 졸업한 새내기 바이어 등 다양한 계층의 바이어들을 상대해야 하는직업이다. 돈이 많던 적던 상관없이 원하는 집을 순조롭게 구입하는 바이어가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바이어도 있다. 주택 시장 상황, 부동산 에이전트의 능력도 중요하지만 바이어의 성격에 따라서도 주택 구입 성공이 좌우된다. 주택 구입을 산으로 몰고 가 에이전트를 질색하게 만드는 바이어 유형을 부동산 전문사이트 리얼터닷컴이 소개했다.

■‘ 뒤끝 작렬’ 바이어
어느 바이어가 에스크로 마감 당일 마감 서류 사인을 거부하고 에스크로 회사를 떠나려고 해서 에이전트를 애먹인 사례가 있다.

서류 사인 거부 이유는 다름 아닌 셀러가 마감 당일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에스크로 마감 장소에는 셀러가 참석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이어가 셀러의 참석을 원했던 이유는 주택 거래과정에서 발생한 불만을 털어놓고 싶어서였다. 더군다나 이 바이어가 구입한 주택은 일반 매물이 아닌 차압 매물로 셀러가 일반인이 아닌 은행 측이어서 담당자가 참석할 일은 더욱 없었다.

담당 에이전트에 따르면 차압 매물임에도 불구하고 매물 상태가 양호했고 가격도 매우 저렴해 불평할 사항이 많지 않았다. 에이전트가 진땀 흘려가며 바이어를 설득한 끝에 겨우 마감 서류 서명 절차 진행돼 거래는 마감됐다.“ 셀러에게 불만을 표하려면 마감 서류부터 일단 서명하고 하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 지킬 앤 하이드’ 바이어
처음 소개 받았을 때는 신사 같았던 바이어가 주택 거래 시작과 동시에 피해망상증 환자처럼 돌변, 에이전트 애를 먹이기도 한다. 이 바이어는 온갖 말도 안 되는 이유를 제시하며 에이전트를 의심해 에이전트를 힘들게 했다.

그 중 하나가 홈 인스펙션 보고서와 관련된 것이다. 홈 인스펙션에 지적된 사항들이 실제 매물 상태와 다르다며 거래를 쉽게 이끌고 가기 위해 인스펙션 업체 에이전트가 공모했다는 터무니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홈 인스펙션 업체는 에이전트가 소개한 업체가 아니라 바이어가 직접 물색한 업체였는데도 그런행동을 보인 것이다.

더한 것은 주택 거래와 관련된 여러 사람에게 각각 다른 내용의 자료를 전달해 당황스럽게 하는가 하면리스팅 에이전트에게 직접 서한을 보내 거래를 취소하라는 압력까지 행사했다고 한다.

“막장 드라마처럼 행동하면 결국 손해는 바이어에게 돌아갑니다.”

■ 뒷북 흥정
에스크로 마감을 코앞에 두고 실시되는 ‘매물 마지막 점검’ (Final Walkthrough)에서 가격 흥정을 시도하려는 바이어도 있다. 가격 흥정은 거래 초반 오퍼를 주고 받으며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

거래 중간에 매물 상태에 따라 수리비를 놓고 한번 더 흥정하지만 마감을 앞두고 가격을 떠 깎으려는행위는 오히려 손해다. 매물을 마지막으로 점검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욕실 싱크대 등 갖가지 트집을 잡으며 수리비로 셀러가 1만달러를 더 지불해야 한다고 하는 바이어가 있었다.

에이전트들이 중간에서 실컷 애를 먹은 끝에 수리비 금액이 합의됐는데 바이어가 받게 된 금액은 500달러로 합의됐다. 요구한 금액은 커녕 안 좋은 감정만 쌓이게 됐다.

“가격을 깎으려면 막판에 하지 말고 거래 시작 전에 하시기 부탁드립니다.”

■ 삐끼형 바이어
각종 유인책을 제시해 셀러의 수락을 받은 뒤 돌변하는 바이어도 골칫거리다.

이번 바이어는 매물의 전기 시설관련 수리를 셀러 측이 실시하면 거래 마감 전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약속을 결국 지키지 않았다. 마감일 다가오자 바이어는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약속한 비용을 지불할 수 없다는입장만 되풀이 했다.

결국 마감 당일 바이어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는데 피곤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다시 잡힌 마감일에 바이어가 참석했지만 바이어는 수리비를 지불하겠다는 서류에 서명을 거부했다.

다행히 셀러 측이 이미 지불한 수리비를 바이어에게 받지 않겠다는 조건에 합의하면서 거래는 마감될 수 있었다.

■ 뒤늦은 후회형
주택 구입은 상당히 민감해지기 쉬운 과정의 연속이다. 셀러 측과의 협상 과정에서부터 거액의 돈을 들여 집을 장만한다는 것이 바이어의 감정을 수시로 건드린다. 감정에 사로 잡혀 우유부단한 행동을 보이는 바이어도 힘들기는 마찬가지다.

마감 당일에 바이어가 모습을 나타냈는데 어딘가 모르게 이상한 분위기를 풍겼다.
벗어 제친 셔츠를 어깨에 건 모습으로 사무실에 입장한 바이어는 혼란스러운 표정을 짓더니 이내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한참이 지난 뒤 울음을 멈추고 감정을 추스린 바이어가 마감 서류에 서명했지만 나머지 마감 일정을 끝내기에는 너무 늦었다.

그날 저녁 모두 집으로 돌아간 뒤 바이는 타이틀 회사에 ‘긴급 연락’해 발급 예정인 대출금을 막고 거래를 취소해 달라고 정신병자처럼 하소연한 것이다.

예외적으로 거래가 막판에 취소됐고 에이전트의 모든 수고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버렸다. “에이전트와 마감 당일 어떤 서류에 서명해야 하는지 미리 상의하면 도움이 많이 됩니다.”

KOREATIMES (한국일보)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60505/985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