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시대로 진입한 모기지 융자 시장

August 17, 2017 robbykang

모기지 융자 전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e모기지가 최초로 지난 7월 말 이뤄지면서 e모기지 시대가 다가왔다.

 

급속한 온라인 비즈니스 활성화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오프라인을 고수해온 주택 모기지 융자가 마침내 온라인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7월 28일 융자업계에서는 기념비적인 일이 발생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시카고 소재 피터 뮬러씨는 그의 자택에서 맥북 컴퓨터로 융자 서류에 디지털 사인을 함으로써 미시간 트로이 소재 유나이티드 홀세일 모기지사로부터 최종 융자 승인을 받았다. 융자 신청에서부터 공증 승인까지 모든 과정이 온라인으로 이뤄진 최초의 e모기지가 모습을 드러낸 것.

 

물론 이전에도 모기지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케이스는 상당히 많았다. 하지만 융자 신청을 온라인으로 하고 중간 과정 역시 온라인으로 진행하더라도 최종 사인만은 융자신청자가 직접 서류에 사인해야만 했다.

 

국책모기지기관인 프레디맥의 사무엘 올리브 부사장은 “수 천개의 e모기지 노트를 구입했지만 모든 과정이 온라인으로 이뤄진 진정한 e모기지는 이 사례가 최초”라며 “앞으로 모기지 시장도 온라인으로 급속한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모기지의 장점은 다양하다. 융자 신청에서부터 최종 승인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줄임으로써 주택 에스크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한 융자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소비자 입장에서도 서류 작성 공증 사인 등을 위해 수 차례에 걸쳐 융자 에이전트 사무실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다.

 

e모기지의 진행 과정은 일반 모기지 융자와 동일하다. 다만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아직은 모든 주에서 e모기지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 주정부가 온라인 공증을 인정해줘야 하는데 현재 온라인 공증을 인정해주는 주는 버지니아 텍사스 네바다 오하이오 몬태나 등 5개 주에 불과하다.

 

모기지은행들도 관련 기술을 확보한 업체만 가능하다. 현재까지 e모기지가 가능한 모기지은행은 전국적으로 9개 업체에 그친다는 것이 월스트리트저널의 분석이다.

 

유나이티드 홀세일 모기지의 매트 이시비아 대표는 “e모기지는 아직은 쉽게 와닿지 않는 개념”이라며 “여전히 소비자들은 e모기지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다. 아직 소비자들은 직접 서류에 사인해야 안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에는 e모기지가 대세를 이룰 것이라는 데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올리브 부사장은 “융자가 디지털화되면 다양한 부가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모기지은행 입장에서도 투자자들에게 모기지 노트를 보다 빨리 판매할 수 있어 수익성이 개선되는 만큼 e모기지 도입은 갈수록 속도를 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우 기자

Koreadaily.com 2017-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