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집 사기

추후 개발 가능성 및 학군 등 동네 장단점 알아야
독립된 공간이 통로로 쓰이는 집은 피하는 게 상책

대부분의 셀러들은 집을 마켓에 내놓기 전에 집이 바이어의 눈에 들도록 최선을 다하여 예쁘게 꾸며놓는다.

전문업체를 고용, 꽤 많은 비용을 들여 집을 모델 홈처럼 꾸미는 셀러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렇게 집을 돋보이게 하여야 빠르게 좀 더 비싼 값을 받고 팔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이어의 입장에서는 모델 홈처럼 꾸며놓은 집을 사고나서, 다시 내게 맞게 꾸몄을 때 집의 실내가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

그러면 바이어는 집을 살 때 어떤 것들을 유의하여야 할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동네다. 집은 조금 헐었거나 구조가 마음에 안 들어도 고치면 되지만 동네는 바꿀 수가 없기 때문이다.

물론 자신의 직장에서 가깝고 자녀가 다닐 학교가 좋은 학군에 속해 있는 지가 우선이고, 그 밖에 조용하고 아름다운 지역에 공원이나 상가 등이 적당히 가깝다거나 하는 동네마다 느껴지는 분위기나 혹은 개발 가능성이 있는지도 봐야한다. 그래서 백조 같은 동네의 오리 같은 작은 집을 사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집 자체도 중요하지만 동네도 봐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동네가 아무리 좋아도, 직장에서 너무 멀면 충분히 생각해보고 결정해야 한다.

또 같은 지역에서도 큰 길을 사이에 두고 동네 분위기가 많이 달라질 수 있다. 프리웨이 등 큰 길이나 철도길 등에서 적당히 떨어져 있어야하고 Cul-De-Sac 이라고 불리는 막힌 골목 안의 집이 좋고, 간혹 보이는 T자 길에 있는 집은 차가 드나들 때 위험할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다.

물론 공장이나 고압 전선이 바로 옆에 있어도 피하는 것이 좋다. 같은 골목 안에 너무 보기 싫게 꾸몄거나 지저분한 집이 있어도 불편하다.

단독주택일 경우, 바로 옆이나 길 건너에 고층 건물이나 아파트 등이 있어도 소음이나 주차에 문제가 될 수도 있고, 고등학교가 바로 옆에 있으면 저녁시간에 운동경기 등 행사가 있을 때 소음 때문에 불편할 수도 있다. 오래된 동네와 새 동네는 각기 장단점이 있으므로 나에게 맞는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다음에 구조도 꼼꼼히 살펴야한다. 우리가 가장 많이 찾는 중간 가격대의 집들은 보통 방 3개, 화장실 2개로 돼있는데 가끔 화장실이 1개 밖에 없다면 하나 더 넣을 수 있는지 봐야 하고 요즘은 대개 안방에 화장실이 달려있는데 이런 구조가 편리하다.

2층 집인 경우, 아래층에 방 하나와 샤워실이 있는 화장실이 있어야 편리하다. 가끔 중간크기의 집에 방이 4개 이상이라 방들이 너무 작을 때도 있는데 차라리 3베드룸이 더 좋을 때가 많다. 요즘은 화장실과 부엌을 리모델하는 경우가 많은데, 손님을 위한 공간인 리빙룸이 좀 작아도 깨끗한 부엌과 연결된 넓은 패밀리룸이 있는 것이 좋다.

또 세탁실이 위층에 있는 것이 편리하다. 집은 크기와 상관없이 공간 활용이 좋아야한다. 가끔 보면 꼭 부엌을 통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화장실이 있다든지, 베드룸 뒤에 또 다른 방이 있다든지 특이한 구조의 집이 있다. 이렇게 독립된 공간이 통로로 쓰이지 않아야 한다.

이 정도는 아니더라도 설계를 잘못해 구조에 결함이 있는 집들이 있는데 이런 결함이 고칠 수 없는 문제라면, 싸게 살 수 있어도 피하는 것이 좋다.

 

Koreadaily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