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보여주자니 도난 걱정… 안 보여줄 수도 없고

March 13, 2017 robbykang

▶ 귀중품은 알루미늄 포일에 포장해서 위장하고

▶ 절도범들의 관심 덜 받는 차고·주방 등이 적합

집을 보여줄 때 가장 큰 우려가 혹시나 모를 절도 피해다. 집을 파는 기간 동안 귀중품은 안전한 곳에 보관해야 불상사를 막을 수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AP]

주택 판매시 귀중품 안전하게 보관하는 요령

집을 빨리 팔려면 최대한 많은 바이어들에게 집을 보여줘야 한다.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이 있다. 집에 있는 귀중품 분실에 대한 우려다. 집을 팔려면 바이어들에게 집을 보여줘야 하는데 집을 보여 주자니 물품 도난이 걱정되는 딜레마에 빠지기 쉽다. 바이어들이 집을 둘러보는 ‘쇼윙’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바이어가 집을 둘러보는 동안 집에 바이어 외에는 아무도 없는 것이 좋다. 집을 파는 것이 우선순위라면 집을 내놓는 기간 동안 귀중품과 중요한 문서 등은 안전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부동산 업체 ‘리얼터 닷컴’이 귀중품을 집안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소개했다.

귀중품 보관 장소로 주방이나 차고가 적당하다. 주방 용품을 본 따 만든 보관함에 귀중품을 보관하면 감쪽같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AP]

■ 차고

절도범의 관심을 가장 덜 받는 장소가 안전한 보관 장소다. 그런 장소 중 한곳이 바로 차고다. 일반적으로 차고에 귀중품을 보관하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절도범의 주의를 분산시키기에 안성맞춤인 장소다. 차고에는 귀중품 보관 장소로 사용할만한 공간이 많다.

우선 평소에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보관하는 상자를 차고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상자중 한 상자를 골라 귀중품을 담고 겉에 ‘겨울옷’, ‘크리스마스 장식’이라고 적어 놓으면 귀중품을 감쪽같이 숨길 수 있다.

실제 물품 보관 상자가 많을수록 절도범이 귀중품 상자를 찾는데 걸리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찾을 확률도 낮아진다.

차고 단골 보관 물품인 도구함도 소형 귀중품을 보관하는데 적합한 장소다. 차고에 재활용 캔 등을 보관하는 경우 ‘음료캔 모양의 금고’(Diversion Safe Can)에 귀중품을 담아 함께 보관하면 감쪽같다. 또 다쓰고 남은 페인트 캔 내부를 깨끗하게 씻어 귀중품 보관용 캔으로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 주방

실제 용기나 박스 모양을 본 딴 소형 금고 중에는 주방 용품을 본 따 제작된 것이 많다. 주방에는 여러 실제 물품이 보관되는 장소로 절도범의 주의를 딴 곳으로 돌리는 데 적합하다.

실제 용기 모양의 금고를 구입해 보석류 등 귀중품을 보관한 뒤 주방의 실제 용기 속에 잘 섞어두면 절도범의 손이 닿기 쉽지 않다.

다 사용한 용기를 보관 도구로 사용해도 좋다. 겉면에 포장지가 부착돼 내부가 보이지 않는 용기가 보관 용기로 적합하다. 용기의 크기에 따라 현금이나 귀중 서류, 보석류 등을 보관하면 되는데 서류를 보관할 때는 알루미늄 포일 등으로 한번 포장한 뒤 보관하면 귀중품처럼 보이지 않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 책장

스파이 영화를 보면 책장 속에서 비밀문서가 발견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책장을 잘만 활용하면 문서뿐만 아니라 크기가 조금 큰 귀중품을 보관하는데 아주 적합하다.

책장을 귀중품 보관 장소로 활용하려면 ‘비밀 책장 상자’(Secret Bookcase Box)만 제작하면 되는데 방법은 어렵지 않다.

조금 두꺼운 재질의 종이 상자와 강력풀, 전자톱, 평소 안 읽는 서적 등만 있으면 된다. 서적의 제본 부위(책 제목이 보이는 부위)만 남게 톱을 자른다. 서적 중 2권은 각 표지만 남겨두고 역시 제본 부위만 남도록 내부를 잘라낸다. 그런 다음 상자 겉면에 내부를 잘라 낸 서적을 강력풀로 잘 접착하면 제작 완료다.

겉에서 보기에는 서적 여러 권처럼 보이지만 안쪽은 내부가 텅 빈 상자로 귀중품이 자리잡을 장소다. 귀중품을 상자 안에 보관한 뒤 책장에 꽂아두면 다른 서적들 사이에 섞여 귀중품으로 의심받지 않게 된다. 조금 더 튼튼한 상자를 제작하려면 종이 상자대신 합판 등의 재질을 사용하면 된다.

■ 아이들 방

주택 안전 전문가들에 따르면 절도범들이 주택에 침입한 뒤 약 8~12분간 귀중품을 찾기 위해 시간을 소모하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안방과 홈 오피스 등에서 허비한다고 한다. 안방에서는 보석류 등 귀중품을, 홈 오피스에서는 컴퓨터 등 고가 전자 제품을 노리고 침입한다.

만약 안방과 홈 오피스에서 절도 대상 물품을 찾지 못하면 절도범은 그대로 도주할 확률이 높다. 절도범들의 이런 심리를 역이용해 귀중품을 안방이나 홈 오피스가 아닌 제 3의 장소에 보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제3의 장소로는 귀중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들 침실 등이 있다.

■기타

◆ 실린더 형 진공청소기

사용하지 않는 실린더 형 진공청소기도 귀중품 보관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 우선 내부의 먼지 봉투를 제거하고 빈 공간에 출생증명서나 보험 서류, 기타 재산 증명 서류 등을 보관하면 된다. 귀중 서류를 진공청소기 안에 그냥 보관하는 것보다 비닐 봉투 등에 넣으면 깔끔한 보관이 가능하다.

◆ 전기 콘센트

가짜 전기 콘센트를 활용한 방법도 있다. 가짜 전기 콘센트 뒷면에 작은 상자를 부착해 상자에 소형 귀중품을 보관한 뒤 벽면 안쪽으로 콘센트를 다시 부착하면 된다. 겉에서 보기에는 일반적인 전기 콘센트처럼 보이지만 잡아당기면 전기 케이블 대신 귀중품이 보관된 작은 상자가 딸려 나온다.

◆ 욕실 거울 캐비닛

욕실 거울 캐비닛을 활용하면 집안 어느 벽면이든 귀중품 비밀 보관 장소로 사용이 가능하다. 주택 용품점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거울 캐비닛을 구입한 뒤 거울이 달린 앞면을 제거하고 대신 크기가 맞은 그림 액자 등을 부착하면 위장 금고가 완성된다.

그림 액자 전면이 부착된 캐비닛을 집안 벽면을 잘라낸 뒤 부착하면 마치 벽에 걸린 액자처럼 보이지만 앞면을 열면 내부는 귀중품을 보관할 수 있는 비밀 금고로 변신한다.

<준 최 객원 기자>

한국일보 2017-03-09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