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조건 10가지 중 7개만 갖춰도 성공

September 3, 2019 robbykang

▶ 페이먼트 부담이 덜하면서 자녀들의 좋은 학군 선호

▶ 첫인상을 좌우하는 실내 조건과 미래의 가치가 중요

바이어들이 오퍼 제출 시 중요하게 여기는 조건은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다면 구입을 위한 오퍼 제출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오퍼 제출을 최종 결정하는 방법으로 이 집에서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조건이 무엇인가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 집을 고를 때 반드시 갖춰야 할 조건 10개쯤은 준비해야 한다. 그러나 원하는 조건 10개를 모두 갖춘 집을 찾는 일은 쉽지 않다. 10개의 조건 중 7~8개의 조건을 갖춘 집을 찾았다면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 때로는 여러 가지 조건을 놓고 우선순위를 정해야 할 때도 있다. 바이어들이 주택 구입 시 행복 추구를 위해 반드시 고려하는 ‘머스트 해브’(Must Have) 조건을 알아봤다.

▶ 가격 조건

재정 능력을 갖추지 못하면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 그러나 재정 능력을 초과하는 과도한 주택 구입에 대한 유혹이 찾아올 때가 있다. 매스터 침실 조건이 너무 마음에 드는 매물이지만 구입한 뒤에 모기지 페이먼트에 대한 부담이 높을 것이 확실시되는 경우다. 이런 경우 대부분의 바이어들은 매물 조건에 대한 ‘욕심’을 포기하고 페이먼트 부담이 덜한 낮은 가격대의 매물을 선호하는 편이다.

‘전국 부동산 중개인 협회’(NAR)가 실시한 2018년 주택 시장 세대별 동향 보고서(2018 NAR Home Buyer and Seller Generational Trends)에 따르면 최근 주택을 구입한 바이어들은 ‘주택의 적정 가격 조건’(Home Affordability)을 매물의 위치 조건과 지역 조건과 함께 가장 중요한 조건 중 하나로 꼽았다.

▶ 위치 조건

바이어들은 주택 구입 시 리모델링 등 주택 ‘건물’과 관련된 조건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주택 내부에 포함된 조건보다 더 중요하게 여기는 조건은 매물이 위치한 ‘입지 조건’이다.

자녀들이 다녀야 할 학교까지의 거리, 출퇴근에 걸리는 시간, 수퍼 마켓이나 병원 등 편의 시설까지의 인접성 등이 보이지 않게 주택 구입 결정을 좌우하는 중요한 조건이다. 주택 내부 조건이 아무리 우수해도 입지 조건 적합하지 않으면 구입 결정을 보류하는 바이어가 훨씬 많다.

▶ 실내 조건 vs. 실외 조건

우수한 실내 조건과 주택의 외관을 의미하는 ‘커브 어필’(Curb Appeal) 중 바이어들은 어느 조건을 더 선호할까? 승자는 실내 조건이다. 바이어들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커브 어필이 주택 구입 결정을 좌우하는 요인이지만 실내 조건이 커브 어필만큼 매력적이지 못하면 구입 결정은 취소되기 쉽다.

신규 주택 매물 검색 사이트인 ‘홈 러브스’(HomLuv‘s)는 웹사이트를 통해 침실, 주방, 욕실, 건물 외관 등의 조건으로 검색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홈 러브스가 웹사이트 방문자들의 검색어 조회수를 분석한 결과 건물 외관부터 검색한 방문자의 비율이 가장 낮았다.

▶ 침실 개수

실내 조건이 아무리 뛰어나도 필요한 침실 개수가 부족하면 바이어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 새 집을 보러 다니는 이유 중 가장 흔한 이유는 가족 수가 늘어서다. 앞으로 늘어날 가족 수에 맞는 숫자의 침실이 필요한 바이어가 집을 보러 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살펴보는 것이 바로 침실 개수다. 다른 조건이 매력적이어도 침실 개수가 부족하면 굳이 집을 보러 갈 필요도 없다. NAR이 실시한 조사에서 2017년 매매된 주택 중 약 85% 이상은 침실을 3개 이상 갖춘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 창문 장식

신규 주택 건설 업체들이 새 집을 지을 때 신경 쓰는 시설이 바로 창문이다. 각 침실마다 큼지막한 ’전망창‘(Picture Window)을 들여놓는 것이 최근 트렌드다.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침실뿐만 아니라 매스터 욕실의 욕조 위에도 전망창을 설치하는 건설사들이 늘고 있다. 전망창을 통한 전망과 채광을 선호하는 바이어들이 점점 늘고 있기 때문이다.

전망창이 아무리 그럴싸하게 설치됐어도 커튼이나 윈도 블라인드와 같은 창문 가림막 시설이 설치되지 않으면 뭔가 빠진 것과 같은 느낌이 든다. 무의식중에 사생활이 공개될 것처럼 느끼는 바이어는 곧장 발길을 돌리기 쉽다. 집을 내놓을 때, 매물 사진을 촬영할 때 창문 가림막을 반드시 포함하는 것이 중요하다.

▶ ’무브-인 레디‘(Move-In Ready)

구입과 동시에 입주가 가능한 ’무브-인 레디‘ 매물이 최근 주택 시장의 가장 핫한 트렌드다. 무브-인 레디 주택의 조건을 갖추려면 단순히 일상생활에 필요한 가구만 갖춰져서는 안된다. 건물 안팎으로 철저한 점검을 실시한 뒤 발견된 각종 결함은 깔끔히 수리되어야 하는 것이 무브-인 레디 주택의 첫 번째 조건이다.

주택 구입 뒤 별도의 리모델링을 실시할 필요 없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리모델링까지 실시된 매물이면 무브-인 레디 조건을 모두 갖췄다고 할 수 있다. 부동산 중개인들이 바이어 열에 아홉은 무브-인 레디 매물에 관심을 보인다고 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 미래 가치

주택의 주된 기능은 거주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하지만 투자 기능도 무시할 수 없다. 집값이 항상 오르내리기 때문에 타이밍을 맞춰 잘 사고팔면 높은 수익을 챙길 수 있다. 주택을 구입하면서 바이어들은 항상 ’집값이 얼마나 오를까‘를 따져보기 마련이다. 주택을 구입하면서 투자 목적이 큰 바이어들은 미래 가치를 염두에 두고 우수한 학군, 임대 수요 전망, 지역 발전 가능성 등을 구입 조건으로 삼는 것이 일반적이다.
2019-07-04 (목)

미주한국일보
<준 최 객원 기자>